어린이 사이버 폭력의 심각성 보고서

11세에서 15세 사이의 어린이들의 약 16퍼센트가 2022년에 사이버 폭력을 당했다고, 44개국을 대상으로 한 WHO 유럽 보고서가 수요일에 발표했습니다.

“이 보고서는 우리 모두에게 괴롭힘과 폭력이 언제 어디서 발생하든, 그것을 해결할 것을 촉구하는 경종입니다,”라고 세계보건기구 유럽 지역 책임자 한스 클루지가 성명에서 말했습니다.

“학령기 아동의 건강 행태”라는 제목의 이 연구에 따르면, 최근 몇 달 동안 남학생의 15%와 여학생의 16%가 적어도 한 번은 사이버 폭력을 당했다고 보고했습니다.

유엔 기구는 팬데믹이 청소년들이 서로에 대해 행동하는 방식을 바꿨다고 언급했습니다.

보고서는 “봉쇄 기간 동안 젊은이들의 세계가 점점 더 가상화된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가상 형태의 동료 폭력이 특히 관련성이 높아졌습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다른 괴롭힘들은 단지 약간의 증가로 대체로 안정적으로 유지되었습니다.

4년 전의 10%에 비해, 지난 두 달 동안 11%의 소년과 소녀들이 적어도 한 달에 두세 번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했다고 보고했습니다.


6시간의 스크린 타임

WHO는 자세한 데이터를 제공하지 않고 불가리아, 리투아니아, 몰도바, 폴란드의 소년들이 가장 높은 수준의 사이버 왕따를 경험한 반면, 가장 낮은 수준은 스페인에서 보고되었다고 말했습니다.

“젊은 사람들이 매일 최대 6시간을 온라인에서 보내고 있는 가운데, 괴롭힘과 폭력의 비율에 있어서의 작은 변화도 수천 명의 건강과 안녕에 깊은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라고 클루지가 말했습니다.

8명 중 1명의 청소년이 다른 청소년들을 사이버 왕따로 인정했는데, 이는 2018년보다 3% 포인트 증가한 수치라고 보고서는 밝혔습니다.

한편 몸싸움을 한 청소년의 수는 4년 동안 10%로 안정을 유지했습니다 – 남학생의 경우 14%, 여학생의 경우 6%였습니다.

이 연구는 유럽, 중앙아시아, 캐나다에 걸쳐 44개국의 279,000명의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했습니다.

대부분의 장소에서, 사이버 왕따는 아이들이 남자 아이들이 11세, 여자 아이들이 13세였을 때 최고조에 달했습니다.

부모의 사회경제적 지위는 아이들의 행동에 거의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캐나다는 혜택을 덜 받는 청소년들이 왕따를 경험할 가능성이 더 높은 예외였습니다.

그곳에서, 가장 부유하지 않은 가정 20%에 속하는 여학생들의 27%가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했다고 말했는데, 이에 비해 가장 부유한 가정 20%에 속하는 여학생들의 21%는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했다고 말했습니다.

보고서는 문제가 광범위하게 퍼져 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인식 개선을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을 촉구했습니다.

“다양한 형태의 동료 폭력에 대한 감시에 더 많은 투자가 필요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청소년, 가족 및 학교에 사이버 왕따의 형태와 그 영향에 대해 교육하는 동시에 소셜 미디어 플랫폼을 규제하여 사이버 왕따에 대한 노출을 제한할 필요가 있습니다.”라고 결론지었습니다.

Leave a Comment